산업통상자원부
[동국일보] 산업통상자원부는 9.8일부터 11일까지 중국 푸젠성 샤먼시에서 개최되는 '제22회 중국 국제투자무역상담회(CIFIT, China International Fair for Investment & Trade)'에 주빈국으로 참여한다.

CIFIT는 중국 상무부 주최로 '97년부터 개최되어 온 중국 최대의 국가급 투자무역 박람회로서 전 세계 약 90개국이 참가하여 각 국의 투자환경을 홍보하고 투자 활성화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행사이다.

우리나라는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주빈국으로 초청됐으며,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의 개막식 영상 축사와 함께 참가국 중 최대 규모의 한국홍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국의 안정적 투자환경을 소개하는 한편, 최근 글로벌 통상 환경의 변화 속에서 안정적인 기업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국가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근의 공급망 위기, 디지털전환 및 탄소중립 등 글로벌 환경의 급변 속에서 어느 한 국가만의 노력이 아닌 역내 국가들간 상호 공조와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임을 역설했으며, 이를 위해 RCEP, 韓·中 FTA 등 통상 플랫폼을 통한 안정적 기업 환경 조성, 기업 애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한 정부-업계간 소통 강화, 디지털전환·탄소중립 등 新통상의제 대응을 위한 협력을 제안했다.

아울러, 미래에 직면할 다양한 글로벌 이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장으로서 2030 엑스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참가국들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금번 박람회 동안 KOTRA는 참가국 중 최대 규모(420m2)의 한국홍보관을 운영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국 22개 지자체 및 경제자유구역의 투자환경 소개와 아울러 우수 한국상품에 대한 홍보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8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업통상자원부, 중국 최대 투자무역 박람회에 '주빈국'으로 참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