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외교장관 면담
[동국일보] 유명환 대통령 특사는 박형준 부산광역시장과 함께 9.30일부터 10.4일까지 멕시코를 방문, 정부 및 의회 등 고위급 인사들을 만나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미래지향적 협력으로 공동번영을 이루어나가길 희망하는 윤석열 대통령님의 의지를 전달하는 한편,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유 특사는 박 시장과 함께, 10.4일 에브라르드 외교장관, 10.3(월) 크릴 하원의장 및 마르케스 한-멕시코 의원친선협회장 등을 면담했다.

유 특사는 지난 60년간 양국이 정무·경제통상·인프라·교육훈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시켜온 협력현황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장기적 관점에서 공급망, 친환경, 문화 등 다방면에서 양자협력을 더욱 확대, 심화시켜 나가자고 했다.

박 시장은 부산시의 발전 역사와 미래 계획, 그리고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 도시로서의 강점과 준비 상황 등을 설명하면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를 통해 양국 간 장기적 협력이 계속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국의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지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친서를 받은 에브라르드 장관은 한국의 관심을 잘 알고 있다며 멕시코 대통령께 이를 잘 전달하고,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크릴 멕시코 하원의장 및 마르케스 한-멕시코 의원친선협회장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에 적극적 관심을 표명하며, 의회 차원에서도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인 상호 호혜적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유 특사는 박 시장과 함께 △9.30일 중남미 인사 대상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밤' 행사, △10.4일 'El Financiero' 멕시코 최대 경제일간지 인터뷰를 통해, 중남미 핵심국가인 멕시코에서 중남미 인사와 멕시코 언론 등을 대상으로도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을 펼쳤다.

중남미 인사 대상'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밤' 행사에서 유 특사와 박 시장은 유네스코 문화장관 회의(9.28-29., 멕시코 시티)에 참석한 온두라스 문화장관 등 중남미 대표단과 주멕시코페루대사를 포함한 멕시코 주재 외교단 등 중남미 16개국 인사를 대상으로 2030 부산 세계박람회를 소개하며 지지를 당부했다.

'El Financiero' 최대 경제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유 특사와 박 시장은 멕시코 방문 목적,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의 의미와 중요성,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양국관계 평가 및 향후 전망, 한-멕시코 FTA의 기대효과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대통령 특사의 멕시코,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중미 3개국 방문(9.27-10.4)은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정무,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발전해 온 양자관계를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의 60년을 대비한 미래지향적인 실질협력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84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유명환 대통령 특사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멕시코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