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동국일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2022 한국어 인공지능 경진대회' 시상식을 10월 7일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2 한국어 인공지능 경진대회’는 인공지능 중심지에 추가 개방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어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와 신규 서비스 창출을 유도하고, 인공지능 인재 발굴에 기여하고자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제1분야(한국어 음성인식 성능평가), 제2분야(기업 현안해결)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제2분야는 차량 내 음성인식(현대차), 회의 음성인식(네이버) 영역에서 인공지능 서비스 기업이 공통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현안을 해결하는 대회로 진행됐다. 2개 분야를 통틀어 대학(원)생, 새싹기업 등으로 구성된 총 226개 팀이 참여하여, 평균 10: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먼저, 제1분야 ‘한국어 음성인식 성능평가’ 부문에서는 가장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HJ’ 팀이 대상(과기정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한국어 음성인식 성능평가’ 부문에서는 인공지능 중심지(aihub.or.kr)에 개방된 한국어 데이터를 활용해 세대별 발화, 방언 등 다양한 우리말을 더욱 잘 인식하고 다룰 수 있는 인공지능 모형 개발을 목표로, 문자오류율(CER), 단어오류율(WER)을 평가하여 순위가 결정됐다.

제2분야 ‘기업현안 해결’ 부문에서는 ‘pony’ 팀(차량 내 음성인식-현대차)과 ‘SGCSE’ 팀(회의 음성인식-네이버)이 영역별로 최고점을 기록해 각각 현대자동차그룹 사장상과 네이버 대표상을 수상했다.

온라인 실시간 순위 기록(리더보드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는 최대 4명이 팀을 이루어 총 24개 팀, 56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2분야의 각 수상자에게는 이번 대회 후원사인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로바 입사 지원 시 관련 직무에서 서류전형 가산점이 부여된다.

과기정통부 엄 열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이번 경진대회는 그동안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인공지능을 고도화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협력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추진됐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중심지(AI Hub) 데이터를 많은 기업과 개발자, 연구자들께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박원재 부원장은 “경진대회에 우수한 인공지능 인재들이 참가해 보여준 열의에 대단히 감사하다.”며, “인공지능 중심지(AI Hub) 데이터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리며, 이번 대회에 참가한 인재들이 향후 국내 인공지능 연구개발과 산업현장에서 활약해주실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88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어 인공지능 고도화와 인재 발굴의 장을 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