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보, 벨기에 양자총국장 면담
[동국일보] 최영삼 외교부 차관보는 10.5-8간 한국을 방문 중인 '예른 쿠어만(Jeroen Cooreman)' 벨기에 외교부 양자총국장과 10월 7일 면담하고, ▴양국 관계 ▴주요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 차관보는 지난해 교류 개시 120주년을 기념한 한국과 벨기에가 정무,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우호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양국간 고위급 교류가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

쿠어만 양자총국장은 양국간 고위급 교류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하며, 양국이 공유하는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양측은 한반도 문제 등 주요 지역 정세에 관해 논의했고,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 차관보는 향후 북한 중대 도발 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고, 쿠어만 양자총국장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같은 날 윤성덕 경제외교조정관은 쿠어만 양자총국장을 면담하여 교역・투자 등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우리 정부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박용민 다자외교조정관과 쿠어만 양자총국장은 유엔 등 다자무대에서 양국의 입장과 우선순위를 논의하고, 인권, 개발협력 및 군축 등 제반 다자 이슈에서 협력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73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차관보, 벨기에 양자총국장 면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