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0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사고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서울청사 상황실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용산 대통령실에서도 수시로 관계 수석 대상 회의 및 중대본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으며 상황을 점검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응급치료를 잘하면 환자의 생명을 구하듯이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모든 역량을 투입하느냐에 따라 사고 수습과 조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우리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안전에 무한책임을 지는 공직자임을 명심할 것을 주문하면서 사망자 유가족과 부상자들을 꼼꼼하게 살필 것을 당부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7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이태원 사고 추가 지시…"사망자 유가족과 부상자들을 꼼꼼하게 살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