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김건희 여사는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을 방문했다.
[동국일보] 김건희 여사는 11월 11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헤브론 의료원을 방문해 해외에서 의술을 베풀고 있는 우리나라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에, 헤브론(헤브론은 히브리어로 '친구들의 마을'이란 뜻) 의료원은 2007년 우리나라 김우정 원장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들을 위해 프놈펜 외곽의 작은 가정집을 리모델링해 무료진료소를 설치한 것이 시작이며, 현재는 100여 명의 직원과 함께 12개의 진료과와 심장·안과 전문센터를 운영하며 매년 6만여 명의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으로 성장했다.

특히, 김 여사는 김우정 의료원장과 이영돈 병원장 등의 안내를 받으며 병원을 둘러보다가 진료를 기다리던 캄보디아 주민들의 환영 박수에 "줌 리읍 쑤어(캄보디아어로 '안녕하세요')"라고 말하며 두 손을 모아 캄보디아 방식으로 인사를 건넸다.

또한, 김 여사는 병원 2층 신장투석실에서 의료용 필터가 부족하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1년 동안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신장 투석 필터 100개를 병원에 전달하기로 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헤브론 병원에서 심장 수술 뒤 일상 적응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아동과 청소년들을 만나 "빨리 건강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으며, 이 병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고 성장해 현재는 의과대학을 다니는 학생은 "여사님을 만나 너무 기쁘고,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인사했고, 김 여사는 이 학생에게 "본인의 경험을 통해 의술에 대한 사명감이 남다르겠다"고 격려했다.

이어,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도 우리나라 의료진이 운영하는 이 병원 이야기를 듣고 감동을 받아 와보고 싶어했다"면서 "직접 와보니 이곳은 일반 병원이 아니라 '희망의 장소'이자 '꿈의 장소'라는 생각이 든다. 국내로 돌아가 헤브론 이야기를 더 많이 전하고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원장은 "오랫동안 이곳에서 의료봉사를 해 왔지만, 역대 여사님들 중 이곳을 찾아 주신 것은 처음"이라며 "순방 일정에서 제일 먼저 이곳에 찾아 주신 것도 더욱 의미 있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또 캄보디아에서 인술을 펼치는 와중에 본인도 투병을 하고 있는 김우정 원장에게 "건강을 찾으셔서 우리에게 희망을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 여사는 프놈펜에 위치한 앙두엉 병원(캄보디아에서는 이 병원을 '한국병원'이라고도 부르고 있다)도 방문했으며, 앙두엉 병원은 1910년에 세워진 캄보디아 5대 국립병원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의 지원으로 2015년 안과 병동을 개원한 데 이어 올해 3월 이비인후과 병원을 새롭게 단장해 다시 진료를 시작했다.

또한, 김 여사는 로우 리킹 병원장과 노현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캄보디아 사무소장의 안내를 받아 이비인후과 병원 등 주요 의료시설을 둘러보았으며, 100년 전 프랑스 식민지 시절 지어졌다는 구 병동의 열악한 시설과 진료실을 돌아본 뒤 "구 병동을 보니 새롭게 지은 병원의 중요성과 의미를 알 것 같다.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3층 병실에서 어린이 환자들을 만나 주먹 인사를 나누면서 격려와 위로의 마음을 전했으며, 의료진들은 "한국에서 받은 의료진 역량 강화 연수가 진료를 할 때 큰 도움이 된다"면서 "한국 정부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여사는 "앙두엉 병원을 통해 캄보디아와 우리나라의 우정이 더욱 깊어지고 친밀하게 지낼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06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건희 여사,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 및 앙두엉 병원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