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동국일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은 1월 27일 오후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KOSA)를 비롯한 14개 소프트웨어 관련 협‧단체가 공동 주최한 ‘2023년 소프트웨어인 신년 인사회’에 참석하여 계묘년(癸卯年) 신년 인사를 전했다.

이번 신년 인사회는 “디지털 대한민국의 대(大)도약! 소프트웨어인이 앞장서겠습니다.”를 주제로 소프트웨어인들이 더 큰 성장과 화합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을 비롯하여 소프트웨어 산‧학‧연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은 공동 주관인 협‧단체를 대표하여,“코로나 19 상황에서 소프트웨어는 서비스 혁신의 기반으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견인해 왔다”며, “소프트웨어 기업은 정보통신기술(ICT)에서부터 제조업, 농업 등 전통산업에까지 디지털 혁신을 확산해 나감으로써, 우리나라가 디지털 분야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소프트웨어 산업은 견고한 성장을 바탕으로 전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뒷받침하면서 디지털 혁신의 핵심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도전과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은 소프트웨어인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부는 지난해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설계한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과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 등을 통해 디지털 강국의 청사진을 제시했다”면서, “올해에는 그간의 성과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의 창조적 역량이 디지털 대한민국의 도약을 이끄는 한 해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인재양성을 위한 민‧관 협의체인 ‘디지털인재 얼라이언스’와 ‘재능 사다리’를 본격 운영하여 디지털 인재를 적시에 육성하고,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부터 해외진출까지 전 주기적 지원을 강화하여 성장을 뒷받침하는 한편, 상용소프트웨어 직접구매제도 강화 등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역 산업계, 지자체 등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지역 디지털 산업의 성장을 위해 지역주도의 차별화된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확장가상세계 산업 진흥을 위한 법제도 마련과 민간 주도의 확장가상세계 혁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16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3년 소프트웨어인 신년 인사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