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동국일보]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3월 31일 오후 전남 순천시에 소재한 주암조절지댐*을 방문하여 가뭄상황을 살펴보고 현재 추진 중인 가뭄대책을 점검했다.

3월 29일 기준 광주·전남지역의 주요 식수원인 주암댐의 저수율은 20.9%(본댐 17.8%, 주암조절지댐 26.6%)로 예년 대비 49%에 불과하다. 지난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주암댐 유역에 38mm의 비가 내렸지만 강우량이 많지 않아 가뭄 해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환경부는 가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전담조직(TF)을 구성하여 용수 공급관리 대책과 수요절감 대책, 섬(도서)지역 지원 대책을 추진 중에 있다.

용수 공급관리 대책으로는 타용도 용수(발전용수·농업용수)를 생활·공업 용수로 활용하거나 댐간 연계 확대 등을 시행하고 있다.

수요절감 대책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전남 12개 지자체와 함께 ‘자율절수 수요조정제도’를 실시하고 여수·광양 산단 입주공장의 정비시기를 조정(하반기→상반기)하고 있다.

또한 섬(도서)지역 지원을 위해 병입수돗물 공급, 지하수 저류댐 설치와 함께 환경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개발한 해수담수화 선박으로 용수를 공급하는 등의 대책도 추진 중이다.

환경부는 가뭄이 장기화되는 극단적인 상황까지도 감안하여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 및 기관과 협업하여 총력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가뭄은 유례없는 극한가뭄으로 댐, 하천, 보 등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라며,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산업단지의 경제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34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부, 광주·전남지역 가뭄에 총력 대응 지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