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PNG

[동국일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과 마우리시오 클래버-커론 미주개발은행(IDB) 총재, 제임스 스크리븐 미주투자공사(IDB 인베스트) 사장은 3.19일 화상회의를 통해 서울과 콜롬비아 바랑키야(Barranquilla)에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IDB 협조융자 퍼실리티 갱신의향서(LoI, Letter of Intent)에 동시에 서명했다.

이에, 이번 LoI 서명을 통해 기획재정부는 약정기간 종료 전 한도 소진이 예상되는 동 퍼실리티에 5억불 규모로 협조융자 한도를 보충하면서 협력 대상에 IDB 인베스트를 새로 추가하여, 

 

기존의 수원국 정부 추진 사업 외 민간기업 추진 사업에 대해서도 EDCF 협조융자 지원이 가능토록 IDB와 합의했다.

특히, 김 차관은 서명식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기반시설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 EDCF-IDB 협조융자 퍼실리티가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으며,

클래버-커론 총재는 이번 협조융자 퍼실리티 확대가 향후 중남미 지역의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동 서명식을 계기로 김 차관과 클래버-커론 총재는 한국과 IDB간 협력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김 차관은 클래버-커론 총재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중남미 위기 극복을 위한 IDB의 중추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한-IDB 간 대표적 협력사업인 LAC Business Summit 행사가 활성화되어 민‧관 교류가 보다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히면서 향후 IDB차원 증자 논의 시, 

 

한국의 대외적 위상을 반영한 적절 수준의 지분율 확대를 클래버-커론 총재에게 요청했다.

한편, 기재부는 "이번 LoI 서명 이후 기획재정부와 IDB, IDB 인베스트는 추가 협의를 통해 협력사업 발굴 절차, 정보 공유 방식 등 세부 협력 방식을 규정한 최종 협정문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0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재부, '협조융자 퍼실리티 갱신의향서' 동시 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