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9204824-28655.jpg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6월 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픈AI(OpenAI)' 대표 샘 알트만(Sam Altman)을 접견했으며, 오픈AI는 전 세계적인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는 '챗GPT(ChatGPT)'를 개발한 미국의 회사이다.

이에, 대통령과 알트만 대표는 AI 발전 방향, 제기된 위험 가능성과 해결책, 오픈AI와 한국 스타트업 간의 협력, 국제 규범 등에 대해 약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특히, 대통령은 "전 세계에 챗GPT 열풍이 불고 있다"면서 "시험 삼아 신년사를 작성하면서 챗GPT에 질문을 던져보니 제법 그럴듯한 결과가 나오더라"고 말했고, 이에 알트만 대표는 "좋은 말씀 감사하다"면서, "한국은 전 세계에서 챗GPT를 가장 많이 쓰는 나라 가운데 하나일 뿐만 아니라 챗GPT가 발전할 수 있는 기술기반을 갖고 있는 나라"라고 답했다.

또한, 알트만 대표는 "한국의 AI 스타트업들은 국제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경쟁력을 완벽히 갖췄다"며, "한국은 반도체 제조 역량 등 AI가 발전할 수 있는 자산을 이미 많이 갖고 있고, 한국의 스타트업들도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오픈AI도 한국의 스타트업들에 대해 조력할 부분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석했던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오픈AI와 함께 글로벌 기업-한국 스타트업 간의 멘토링 및 인큐베이팅 협력, 기술 교류, 시스템 반도체 스타트업과의 협력 등 양자간 '콜라보 사업'을 협의했다"고 윤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어,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을 비롯한 각국이 챗GPT 기술을 활용, 발전시킬 수 있는 분야가 무엇이고, 필요한 조건은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에 함께 방문한 그렉 브록만 사장은 "인간 활동의 모든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를 위해서는 반도체 등 하드웨어와 개인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의 개발, 정부의 법적 제도 보완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대통령이 "한 나라가 모든 것을 다할 수는 없기 때문에 특정 분야에 집중할 필요도 있는데, 한국은 어떤 분야에 집중하면 좋겠느냐"고 묻자, 알트만 대표는 "반도체 분야"라고 답변했다. 

 

아울러, 알트만 대표는 "AI 시대에는 비메모리 반도체도 필요하지만, 막대한 데이터량 때문에 메모리 반도체 수요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오픈 AI는 현재 대만 반도체도 많이 쓰지만, 대만이 계속 반도체 공급을 하더라도 수요를 맞추려면 한국의 반도체가 필요하고, 그래서 한국과의 협력을 여러 나라가 간절히 원하는 것"이라고 알트만 대표는 첨언했다.

이어, 대통령은 "기술의 발전속도가 너무 빠르기 때문에 챗GPT와 관련한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 규범도 속도감 있게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고, 이에 알트만 대표는 "사회 내에서의 위험성을 줄이고 개인의 이익을 보장하기 위해서도 규범 마련은 중요하다"면서, "한국이 선도적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또한, 대통령이 한국 기업과 한국인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를 묻자, 알트만 대표는 "첫째, AI를 활성하기 위한 시스템 반도체 생산 능력을 늘릴 것, 둘째, 기업 활동 규제를 없애 AI 생태계를 구축할 것, 셋째, 국제 규범을 만들어가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 등 세 가지를 제안했다.

아울러, 대통령과 알트만 대표 일행은 대화를 마친 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선물한 "The buck stops here" 명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한편, 그렉 브록만 사장은 동갑내기 한국 여성인 안나와 결혼했는데, 안나는 사장 보좌관으로서 오늘 함께 방문해 부부가 대통령과 함께 사진을 찍었으며, 브록만 사장은 태권도 유단자여서 대화 중에 "한국 사위가 분명하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71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샘 알트만' OpenAI 대표 접견…"전 세계에 챗GPT 열풍이 불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