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1090107-8727.jpg

[동국일보] 제78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기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9월 20일 오후 루멘 라데프(Rumen Radev) 불가리아 대통령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이번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에 대한 불가리아의 지지를 요청하는 한편,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 정상은 양국이 제반 분야에서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관계(2015년 수립)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최근 자동차부품 및 교통인프라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불가리아 진출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고무적"이라고 하면서, "앞으로 양국이 IT, 첨단기술, 에너지, 관광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발굴해 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라데프 대통령은 이에 전적으로 공감을 표하면서, "양국이 강점을 보유하고 공통의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한국과 특히 우주, 인공지능, 자동차 배터리, 국방, 자율주행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회담 서두에 9월초 남동부 유럽 지역 폭풍으로 인해 불가리아의 흑해 연안 지역이 피해를 입은데 대해 위로를 표하고, "조속한 복구를 바란다"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1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불가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다양한 분야의 협력 사업을 발굴해 나가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