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부르키나파소전에 선발 출전한 U-17 대표팀의 모습.
[동국일보] U-17 대표팀이 2023 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패배하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U-17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열린 부르키나파소와의 2023 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번 패배로 E조 최하위를 기록하게 된 한국(3패)은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짐을 싸게 됐다.

24개국이 참가하는 U-17 월드컵은 4팀씩 6개 조로 나뉘어,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중 가장 성적이 좋은 4개국까지 총 16개국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이미 B, C, D, F조 3위를 확정한 우즈베키스탄(승점 4점, 1승 1무 1패), 이란, 일본(이상 승점 6점, 2승 1패), 베네수엘라(승점 4점, 1승 1무 1패)가 조 3위 중 상위 4개국에게 주어지는 16강 진출권을 확보한 상태였기 때문에 한국은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상태로 경기에 나섰다.

변성환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는 김명준(포항스틸러스U18)이 배치됐고, 양민혁(강원FCU18)과 윤도영(대전하나시티즌U18)이 양 측면에 섰다. 중원은 진태호(전북현대U18), 백인우(용인시축구센터U18), 차제훈(서울중경고)이 형성했다.

포백 수비진은 이수로(전북현대U18)-김유건(FC서울U18)-강민우(울산현대U18)-이창우(서울보인고)가 형성했으며, 최후방은 홍성민(포항스틸러스U18)이 지켰다.

어린 태극전사들은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경기에 나섰지만,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며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측면에 배치된 양민혁, 윤도영을 비롯해 진태호와 백인우까지 측면으로 넓게 뛰어주며 양 사이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하지만 상대의 집요한 수비 탓에 슈팅까지 마무리 짓지 못하던 중 전반 12분 한국이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은 진태호가 날렵한 돌파를 보여준 후 페널티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김명준이 쇄도하며 몸을 던졌지만 발끝에 닿지 않았다.

결국 부르키나파소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25분 중원에서 볼을 잡은 발데 바가 전방으로 치고 올라갔고, 디아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투입했다. 일대일 찬스를 잡은 디아라가 침착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후 전반전 내내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변성환 감독이 후반전에 돌입하자마자 교체 카드를 꺼냈다. 이창우, 차제훈 대신 배성호, 황은총을 투입시켰고 변 감독의 교체는 곧바로 응답했다. 후반 4분 배성호가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김명준에게 과감한 패스를 투입했다. 패스를 받은 김명준이 수비를 등진 상태에서 유연하게 돌아선 뒤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균형을 맞췄다.

얼마 지나지 않아 한국이 치명적인 실수로 다시 리드를 내줄 뻔했다. 후반 23분 수비 라인에서 내줘서는 안 될 패스 미스가 발생했고, 우웨드하우구가 문전에서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떴다. 이후 부르키나파소가 공격 기회를 잡아갔지만, 한국은 홍성민 골키퍼의 연이은 선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경기 막판에 접어들어 양 팀 모두 지친 기색이 드러나던 중 부르키나파소가 다시 격차를 벌렸다. 페널티 아크 지역에서 볼을 잡은 알리오가 카마라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다. 카마라가 이를 골대 상단으로 강력한 슈팅을 시도해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점을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1-2 패배로 종료됐다.

2023 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 1-2 부르키나파소

득점: 김명준(후4, 한국) 잭 디아라(전24) 아부바카르 카마라 (후41, 이상 부르키나파소)

출전선수: 홍성민(GK), 이수로(후19 서정혁), 김유건, 강민우, 이창우(HT 배성호), 차제훈(HT 황은총), 진태호, 백인우(후26 임현섭), 양민혁, 윤도영(후35 김현민), 김명준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70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U-17 대표팀, 부르키나파소에 패배... 조별리그 탈락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