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퍼슨> 스틸컷
[동국일보] 풋풋한 설렘과 서늘한 공포가 공존하는 로맨스릴러 장르의 문을 연 화제작 '캣퍼슨'이 6월 19일 개봉일을 확정하고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다.

갓 스물이 된 극장 알바생 ‘마고’가 고양이를 키우는 남자 ‘로버트’를 만나 설렘과 공포 사이, 심장이 멎을 듯한 데이트를 하게 되는 로맨스릴러 '캣퍼슨'이 6월 19일 국내 개봉일을 확정 지었다.

선댄스 영화제 상영 이후 "로맨스릴러의 진화"(필링 필름), "올해 최고의 기대작"(더 플레이리스트), "역사상 가장 대담한 영화"(더 랩), "황홀한 난장판"(디사이더), "완전한 서스펜스 스릴러"(데일리 닷), "의심할 여지없이 관객들을 사로잡을 영화"(할리우드 리포터) 등 뜨거운 극찬을 받으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기대를 모은 영화 '캣퍼슨'은 미국의 대표적인 일간지 ‘뉴요커’를 통해 발표된 동명의 단편 소설을 영화화한 것으로, 2017년 소설이 발표될 당시 ‘뉴요커’ 온라인판은 450만 건이라는 최다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전 세계 독자들이 공감과 지지를 보낸 바 있다.

유쾌한 여성 버디 무비로 입소문 흥행을 거뒀던 영화 '나를 차버린 스파이'를 연출했던 수잔나 포겔이 메가폰을 잡았고 아카데미 시상식 3관왕에 빛나는 영화 '코다'의 주연을 맡은 배우 에밀리아 존스, 에미상에서 수상 돌풍을 일으킨 HBO 드라마 [석세션]의 배우 니콜라스 브라운이 출연하여 데이트 상황에서의 남녀의 내밀한 감정 변화와 생각의 차이를 설득력 있게 연기한다.

개봉일과 함께 공개된 '캣퍼슨'의 메인 예고편은 ‘마고’와 ‘로버트’의 달콤했던 영화관 첫만남부터 두근거림이 느껴지는 ‘썸’의 과정, 잠자리 이후 삐걱대기 시작하는 관계의 위기까지 미리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극장 알바생과 손님으로 처음 마주친 두 사람은 “이봐요, 매점 아가씨 폰번호 좀 알려줘요”라는 ‘로버트’의 과감한 대시를 계기로 ‘썸’을 타기 시작하고 고양이를 키우고 아마도 직장에 다닐 ‘로버트’의 일상을 상상하며 ‘마고’는 그에 대한 호감을 키워나간다.

하지만 고민 끝에 가진 ‘로버트’와의 잠자리 이후 “살면서 내가 했던 것 중 가장 나쁜 선택이었어”라고 후회하는 ‘마고’는 ‘로버트’의 집에서 고양이를 보지 못했단 사실을 깨달은 뒤부터 그의 진짜 모습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이후 ‘로버트’가 술집, 극장 등에서 ‘마고’의 뒤를 쫓거나 집착 가득한 문자를 보내는 모습 등이 이어지며 두 사람의 관계는 공포스럽게 변한다.

결국 “둘 중 하나는 죽어야겠네”라며 극단적인 결론을 내리는 ‘마고’의 대사와 함께 이어지는 ‘로버트’의 각종 사고사 모습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로맨스릴러 '캣퍼슨'만의 매력을 드러내며 기대감을 드높인다.

21세기 남녀 관객들의 뜨거운 공감을 얻을 영화 '캣퍼슨'은 다가오는 6월 19일부터 전국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56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캣퍼슨', 설렘과 공포로 가득 찬 악몽 같은 데이트…6월 19일 개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