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주)에이콤]
[동국일보] 위키미키 최유정이 뮤지컬 ‘영웅’에서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30일(목) 최유정은 뮤지컬 ‘영웅’ 첫 공연 무대에 올라 독립군과 안중근 의사의 조력자 ‘링링’ 역으로 분해 가슴 뭉클한 열연을 펼쳤다.

‘영웅’은 올해 15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안중근 의사의 서거 직전 마지막 1년을 다룬 작품으로 독립투사들의 꺾이지 않는 의지와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정신을 담아 깊은 울림을 전한다.

극 중 최유정은 왕웨이의 동생이자 독립군의 든든한 지원군 링링이 가지고 있는 다부진 면모와 통통 튀는 밝은 면모를 탁월하게 연기했다.

특히 첫사랑에 빠져 설레는 모습부터 대한민국의 독립을 향한 곧고 깊은 마음까지 표현한 섬세한 감정 연기와 시원스럽고 결점 없는 보컬은 관객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영웅’을 통해 첫 뮤지컬 무대에 오른 최유정은 2017년 그룹 위키미키로 데뷔해 노래, 랩, 춤 등 모든 분야에서 대체불가한 매력으로 꾸준히 대중들의 사랑을 견인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예능 등 장르 불문 다채로운 방송 활동과 웹드라마 ‘캐스트 : 인싸 전성시대’, ‘솔로 말고 멜로’, ‘소리사탕-나를 채우는 너의 소리’ 등을 통해 놀라운 캐릭터 흡수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 30일(목) 첫 무대를 마친 뒤 최유정은 “오랜만에 무대에 서게 됐는데요, 새로운 도전과 함께 오랜만에 무대에서 관객분들을 만나서 더욱 긴장되고 떨렸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영광스러운 작품에 존경하는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하고 있음에 너무나 큰 감사와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라며 “그 감사함과 준비 과정을 통해 쌓인 시간을 믿고, 또 그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준비한 대로 무대를 잘 마친 것 같습니다”라는 말로 함께한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최유정은 “처음이라 많이 부족했을 수 있지만 처음이기에 매 순간을 좀 더 새롭게 관객분들과 호흡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며, 남은 무대들도 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라는 다짐과 함께 앞으로의 공연에 기대감을 더했다.

연기와 음악,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경계 없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최유정이 ‘영웅’에서 넓은 무대를 꽉 채우며 보여준 존재감과 캐릭터를 찰떡 소화하며 뽐내는 대체불가한 매력은 앞으로 쌓여나갈 필모그래피에도 활력을 더한다.

한편, 최유정이 출연 중인 뮤지컬 ‘영웅’은 8월 11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6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뮤지컬 '영웅' 위키미키 '최유정', 안중근의 조력자 '링링' 역으로 팬들 매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