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동국일보] 인천 야구의 살아있는 역사 김동기, 김경기, 정민태가 인천SSG랜더스필드 그라운드를 밟고 SSG랜더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최정과 함께 시구-시포를 진행한다.

7월 6일(토)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개최되는 2024 신한 SOL뱅크 KBO 올스타전에서는 16년 만에 인천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을 기념해 태평양 돌핀스를 첫 한국시리즈로 이끈 ‘공포의 KK포’ 김동기-김경기와 20세기 마지막 20승 투수 ‘에이스’ 정민태가 다시 뭉친다. 또한, SSG랜더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리빙 레전드’ 최정이 ‘에이스’ 정민태의 공을 받으며 인천 야구의 명맥을 이어간다.

김동기는 1989년 KBO 리그 최초로 한 시즌 전경기 선발 포수로 출전하며 태평양의 돌풍을 이끌었으며, 특히 같은 해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연장 14회에 포스트시즌 사상 최초의 끝내기 결승 3점 홈런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 홈런으로 태평양 돌핀스는 인천 연고팀 사상 첫 포스트시즌 승리 기록을 팬들에게 안겨줄 수 있었다.

김경기는 ‘인천 야구의 대부’ 김진영의 아들로 태어나 ‘인천 야구의 큰아들’로 불리며 김동기와 함께 태평양을 대표하는 거포로 활약했다. 이후에도 현대-SK를 거쳐 12년간 인천 연고팀에서만 활동하여 ‘미스터 인천’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야구 도시 인천을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정민태는 현대 유니콘스를 대표하는 선수로, 현대 왕조를 이끈 에이스이자 인천 야구의 적자로 불렸던 선수다. 1996년부터 5년 연속 한 시즌 200이닝 이상을 소화하고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할 정도로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며 1998년에는 인천 프랜차이즈 최초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투수로 기억되고 있다.

최정은 21세기 인천 야구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로 평가 받는 선수로, 팀의 한국시리즈 5회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최근에는 이승엽의 KBO 리그 최다 홈런 개수를 넘기는 기염을 토하며 역대 최초 19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이번 올스타전 애국가는 평소 야구 팬으로 잘 알려진 가수 이찬원이 맡는다. 지금까지 총 2번의 야구 중계를 소화하며 해설위원 부캐(부캐릭터) ‘캐스또’로 활약한 적 있는 이찬원의 애국가와 함께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환상적인 에어쇼가 펼쳐지며 2024 신한 SOL뱅크 KBO 올스타전이 화려하게 시작 될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04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일(토) 올스타전 인천 야구의 역사들 시구-시포, 애국가는 이찬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