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STUDIO X+U)
[동국일보] LG유플러스의 STUDIO X+U가 제작하는 하이텐션 핫걸리티쇼 ‘별의별걸: 추구미는 핫걸’에서 ‘다나카’ 캐릭터로 유명한 개그맨 김경욱이 “바람기가 많다”는 폭로를 당한다.

10일 공개되는 ‘별의별걸’ 3회에는 유튜브를 휩쓴 부캐 ‘다나카’, ‘김홍남’을 기획한 개그맨 김경욱이 찾아온다. 또 신인 아이돌 ‘갤럭시 키즈’부터 ‘류헤이’, ‘정장맨’까지 키워낸 숏폼계의 아버지 닛몰캐쉬도 방문했다.

두 사람의 고민은 숏폼 세계에서 인기를 휩쓸면서도, 정작 현실에서는 소외감을 느낀다는 사실이었다. 김경욱은 “길 지나다니다 보면 잘 못 알아본다”라며 “핫하게 만들어 줄 숏폼이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맞춤형 숏폼 제작을 위해 ‘MZ 핫걸즈’ 나띠X하리무X박제니는 김경욱X닛몰캐쉬에 대한 분석에 나섰다. 이를 위해 두 사람이 키운 ‘부캐’들의 듀오 그룹 ‘ASMRZ’ 다나카X류헤이가 그들의 노래 ‘잘자요 아가씨’ 댄스와 함께 등장해 모두를 홀렸다.

다나카와 류헤이는 자신들의 기획자인 김경욱과 닛몰캐쉬의 숨겨진 ‘끼’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다나카는 “제가 아는 (김경욱) 대표님의 끼는 바람기밖에 없다”라고 고백해 핫걸즈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리무는 “그렇게 안 봤는데...”라며 경악했다. 이어 닛몰캐쉬는 “우끼끼 데스”라며 동문서답을 해 하이텐션 핫걸즈마저도 할말을 잃게 만들었다.

한편, 다나카는 “반전 매력으로 섹시함을 어필하면 좋겠다”라는 아이디어를 전했다. 나띠X하리무X박제니가 김경욱X닛몰캐쉬로부터 어떤 섹시미를 뽑아낼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핫걸 나띠X하리무X박제니, 그리고 핫가이 김경욱&닛몰캐쉬가 함께 한 인생 숏폼은 10일 수요일 0시 U+모바일tv에서 공개되는 하이텐션 핫걸리티쇼 ‘별의별걸: 추구미는 핫걸’ 3회에서 만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70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별의별걸' 김경욱, 핫하게 만들어 줄 숏폼 필요!…"길 지나다니다 보면 잘 못 알아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