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png

[동국일보] 이미연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은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여 미국 행정부 관계자를 면담하고 한미 정상회의 성과 이행 및 한미 경제협력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이 국장은 매트 머리(Matt Murray) 국무부 경제 비즈니스 차관보 대행 및 마크 램버트(Mark Lambert)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를 각각 만나 공급망, 인프라, 인적교류 촉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금년 하반기 차관급 한미 고위급경제협의회(SED) 개최를 통해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 국장은 앤드류 허스코비츠(Andrew Herscowitz) 미국 국제개발 금융공사(DFC) 최고개발책임자와도 면담하여 양국의 주요 관심 분야인 인프라 투자에서 상호 우선순위를 공유하고 협력 사업 발굴을 위한 협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이 국장은 한국교류재단(KF)과 애틀랜틱 카운슬이 공동 개최한  '2021 KF-Atlantic Council 포럼(9월 28~29일)'에 참석하여 한미 간 과학, 기술, 혁신 분야 미래 협력 방안을 발표하고 전문가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5월 정상회담의 주요 성과인 공급망 및 첨단‧신흥기술 분야 합의를 구체화해가기 위해 민주주의‧인권 등 가치를 촉진하고 공급망 분야 정책 공조를 강화하며 첨단 기술의 표준화 및 전문 인적교류를 확대해가는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미 정부‧학계 관계자 외에도 이 국장은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한미 정상회담의 경제‧실질 성과의 함의와 이행 현황을 설명하고 우리 기업 애로 사항을 상세히 청취했으며,

간담회에 참석한 우리 기업들은 미 행정부의 환경 및 노동 관련 규제 확대, 반도체‧배터리 등 핵심 공급망 관련 조치, 철강 232조 기반 규제, 원산지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이 국장은 "외교부가 '재외공관의 해외진출기업 지원에 관한 규정'을 제정‧발령한바, 보다 포괄적이고 체계적으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3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미연 국장, 美 행정부 관계자 면담…워싱턴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