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국 발달장애 아티스트 특별초대전' 참석.PNG

[동국일보] 김정숙 여사는 오늘 오후,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린 '붓으로 틀을 깨다, 한국 발달장애 아티스트 특별초대전'에 참석해 발달장애예술인들의 작품을 사랑하는 팬의 한사람으로서 특별전을 관람했다.

 

이에, 특별전은 국내 발달장애 예술인 43명의 작품 100여 점을 선보이며 'Getting Close(다가가다, 가까워지다)'라는 주제를 통해 꿈을 향해 다가가는 장애인 예술가들의 부단한 열정을 전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사이의 거리를 그림으로 가깝게 하며 코로나로 인해 멀어진 거리들을 좁히려는 취지로 열렸다.

 

특히, 김정숙 여사는 공식 전시 개막을 하루 앞두고 작가와 가족들을 위해 마련된 사전 공개행사에서 작품들을 꼼꼼히 감상했다.

 

또한, 김정숙 여사는 오늘 참석한 서른명 가량의 모든 작가들과 그들의 부모님들을 뵙고 작가들이 직접 들려주는 작품 이야기를 경청하기도 했다.

 

먼저, 김다혜 작가는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파스타를 바다의 물결처럼 표현했다고 자신의 그림을 소개했고 김채성 작가는 왕자의 꿈속 커다란 고래는 별고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규재 작가는 겨울이지만 그 안에서는 꽃을 만들어 내고 있는 나무의 몸 속을 느낄 수 있어서 봄을 기다리는 나무를 그렸다고 한다.

 

이어, 강태원 작가는 아빠 코뿔소가 사자로부터 딸 코뿔소와 자신의 땅을 지키고 있는 그림을 소개하며, 코뿔소가 시력이 좋아 멀리서부터 사자를 알아볼 수 있다는 사실을 책을 통해 읽었다고 설명해 주었다.

 

또한, 양진혁 작가는 '꿈을 꾸다라는 작품 앞에서 "만나서 반갑다"며 김정숙 여사에게 "악수해요"라고 손을 내밀었고, 김정숙 여사는 그 손을 꼭 잡았다.

 

아울러, 일일이 테이프를 찍어 그림을 그렸다는 박태현 작가는 "자신의 그림이 빨리 팔렸으면 좋겠다"는 유쾌하고도 현실적인 소망을 전했고, 권한솔 작가는 "기다리느라 너무 힘들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키우는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한 멋진 그림 두 점을 소개해 주었다.

 

이어, 제주도에서 올라왔다는 이진원 작가의 어머니가 "이런 공간에서 전시를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하자, 김정숙 여사는 "감사한 일로 그칠 게 아니라, 이런 전시를 일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국가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지난 20189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간담회' 당시 영빈관 입구에 8점의 작품을 전시했던 박혜신 작가는 또 다른 그림들로 전시회에 참가했다.

 

아울러, 박혜신 작가를 알아본 김정숙 여사는 "다시 봐서 반갑다"며 그간의 안부를 물었고, 작가의 어머니는 "딸이 작가로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어, 김정숙 여사는 "작품들이 너무 섬세해서 그냥 지나치지를 못하겠다"며 꼼꼼히 보았고 1시간가량으로 예정된 전시회 관람은 시간을 훌쩍 넘겨 끝났다.

 

또한, 김정숙 여사는 "예술을 향한 꿈과 열정이 가득 담긴 작품들에서 희망과 위로를 선물받았다""발달장애인들이 가진 재능을 키울 수 있도록 사회공동체의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다면 더욱 다양한 예술작품들을 향유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시 관람을 끝낸 후, 김정숙 여사는 작가들과 부모님들의 요청으로 각자의 빛나는 작품 앞에서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예술의 전당이라는 최고의 전시공간에서 이번 전시회 개최를 주관한 비채아트뮤지엄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정숙 여사는 다시 한번 "전시공간을 함께 쓰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런 좋은 기회가 발달장애예술인들에게 많이 생기길 바란다""국가가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붓으로 틀을 깨다, 한국 발달장애 아티스트 특별초대전'은 오는 8일부터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진행되며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출처 = 청와대)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1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정숙 여사, '한국 발달장애 아티스트 특별초대전' 참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