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동국일보] 미국과 독일 등이 화상회의로 주최한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가 12일 개최됐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다자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각국 정상 등이 참석해 백신 접종과 진단검사와 치료제 접근 확대, 보건안보 강화와 미래 재난 방지 등을 논의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를 빠르게 종식시키고,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해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ACT-A'(액트-에이)에 3억 달러, 우리 돈 약 3천8백억 원을 추가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ACT-A는 백신 개발·생산과 공평한 접근을 촉진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와 게이츠재단 등이 공동 출범한 이니셔티브다.

또한, 우리나라는 개도국 코로나 백신 공급을 위해 출범한 '코백스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에 지금까지 2억1천만 달러, 우리 돈 약 2천7백억 원을 기여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를 구축하겠다"고 제시했으며 이와 함께 글로벌 보건안보 구상과 금융중개기금 창설도 지지했다.

끝으로, 청와대는 "이를 통해 국제공조 체제가 강화되고, 신종 감염병 대비 등에 재원을 신속하게 동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80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