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제2차 고위관리회의
[동국일보] 2022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제2차 고위관리회의가 5.18.일부터 5.19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었다.

우리 APEC 고위관리인 윤성덕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이 참석, 아태지역 무역원활화 및 안전한 국경이동 재개 방안, 녹색경제 등 올해 APEC 중점 협력사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모든 기회에 있어 개방, 모든 차원에서의 연결, 모든 측면에서의 균형’이라는 금년 APEC 주제 하 코로나19로 침체된 역내 경제를 회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역내 자유무역 확대 및 다자무역체제 기능 회복, ▲서비스 경쟁력 강화, ▲역내 국경 간 이동 재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였다.

회원국들은 역내 공급망 안정 등 무역원활화의 중요성을 강조하였고, 세계무역기구(WTO)를 중심으로 한 다자무역체제의 기능 복원을 위한 APEC 지지를 재확인하였으며, 역내 서비스 산업 강화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기로 하였다.

특히 의장국 태국은 아태자유무역지대(FTAAP) 협의 활성화를 강조하였고 이를 위해 민간부문과도 긴밀히 협력도 강조했다.  

국경 간 이동 재개 관련 연구와 논의를 통해 역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여행을 위한 방안을 구축하고, 각국 방역정책과 입국제한 조치에 대한 정보공유를 강화하는 한편, 백신접종 상호인증 등에 대해 지속 협의하였다.  

아울러 회원국들은 '푸트라자야 비전 2040'및'아오테아로아 행동계획'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하였으며, 녹색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윤성덕 경제외교조정관은 우리 측이 경제통합, 안전한 국경 간 이동 등 올해 APEC의 주요 논의와 관련 협력사업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2012년부터 실시해 온 개도국 협상역량강화사업(CBNI)을 계속 추진 예정임을 소개하고, 회원국들의 건설적 참여를 당부하였다. 

APEC 고위관리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아태지역의 경제 회복 및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협력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는바, 이를 통해 11월 정상회의에서 실절적인 성과를 도출을 위해 지속 노력해 갈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53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제2차 고위관리회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