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동국일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장마철에 접어듦에 따라 오늘(6월 28일)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수해방지 관련 시설을 방문했다.

한반도가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최근 북한 기상당국은 북한지역의 폭우 및 호우경보를 발효하였으며 이러한 영향으로 우리측 군남댐 수위도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일부장관은 태풍전망대와 필승교, 군남댐 일원을 방문하여 수해방지시설을 시찰하는 한편, 임진강 수해방지와 관련한 유관기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관련 시설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연천포천권지사 관계자는 임진강 군남댐 관련 브리핑에서 임진강은 특히 남북이 공유하고 있는 하천으로 북한이 강 상류에 위치하고 있고, 유역의 2/3가 북한에 속해있어 남북한 협력이 더욱 중요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브리핑 청취 후, 통일부장관은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안전을 위해 북한측은 황강댐 등 방류시 사전에 통보해야 함을 강조했으며, 그간의 홍수로 피해를 겪은 접경지역 주민들께 위로를 전하는 한편, 수해방지를 위해 애쓰는 유관기관 관계자께도 감사를 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48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일부 장관, 장마철 대비 임진강 수해방지시설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