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동국일보] 강하늘과 하지원이 ‘커튼콜’에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는 1인 2역으로 다면 연기를 선보인다.

오는 10월 3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4일 한 편의 영화같은 스펙터클한 스케일과 압도적인 분위기를 담은 1차 티저 공개로 베일을 벗은 가운데 강하늘과 하지원의 1인 2역 연기 변신도 오픈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1차 티저 속에서 초반 강하늘과 하지원은 초라한 행색을 한 채 무언가에 쫓기는 듯 어딘가로 대피하는 긴박한 모습으로 화면을 채웠다.

1950년대 함경도를 배경으로 피란민들을 대거 피난시킨 흥남철수 작전이 진행되던 일촉즉발의 전쟁 상황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장면으로 극도의 긴장감이 맴돈다. 뒤이어 등장한 강하늘과 하지원은 현대로 넘어와 정갈한 외모와 모던한 차림으로 1인 2역을 능숙하게 오가는 완벽한 변신을 보여준다.

하지원은 1950년대 과거에서는 곱고 아름다웠던 자금순의 젊은 시절 모습을 보여주며, 2020년대 현대에서는 자금순의 막내 손녀이자 당당한 매력이 넘치는 호텔 낙원의 총지배인 박세연 역으로 변신한다.

강하늘은 1950년대 자금순의 곁을 지켰던 남편 종문에서 2020년대에는 낙천적 성격의 무명 연극배우 유재헌 역으로 두 사람의 인물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공개된 스틸에서도 강하늘과 하지원의 1인 2역 외모 변신이 자세히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스틸에서 강하늘은 2020년대 연극배우 유재헌의 댄디한 모습과 1950년대 전쟁을 피해 달아나는 종문의 긴박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북한군 옷을 입고 총을 든 스틸은 어떠한 스토리로 표현된 것인지 시대적 배경이 언제인지 호기심을 유발시킨다. 하지원은 함경도 피난민인 자금순의 강단 있는 표정에서부터 현재 유능한 호텔 총지배인 박세연의 당당한 매력까지 두루 뽐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예고하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들이 1950년대와 2020년대를 오가며 각각의 인물들을 명품 연기 퍼레이드로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라 변신에 대한 기대감과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동시에 자극한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1950년대와 2020년대를 뛰어넘는 스토리 라인 설정과 드라마틱한 변신을 자연스럽게 집중시켜주기 위해 두 배우를 1인 2역으로 설정해 담아냈다. 두 배우의 1인 2역이 작품의 섬세한 매력을 하드캐리할 것”이라며 “두 배우의 다양한 변신을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커튼콜’이 주는 시청 포인트”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강하늘과 하지원의 명품 연기 퍼레이드가 펼쳐질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는 10월 31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82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커튼콜' 강하늘X하지원, 대배우들 '1인2역' 하드캐리…변신도 스펙터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