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오전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확대 주례회동을 열었다.

이에, 이날 확대 주례회동은 '이태원 사고 수습 및 후속조치'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위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 장관을 참여시켜 주례회동을 진행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논의에 앞서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과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진 대통령으로서 말할 수 없는 슬픔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특히, 꽃다운 나이의 많은 젊은이들이 미처 꿈을 펼쳐보지도 못하고 비극을 당해 너무나 비통하다"는 심경을 재차 밝혔다.

또한, 윤 대통령은 "장례지원과 부상자 의료 지원에 한치의 부족함도 없어야 한다"며, "유가족 등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필요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별하게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무엇보다 사고 원인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투명한 공개, 그리고 이를 토대로 유사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사고와 같이 주최자가 없는 자발적 집단행사에도 적용할 수 있는 '인파사고 예방 안전 관리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전문가와 언론이 지적하고 있는 것처럼 주최자가 있으면 주최측이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의 검토와 심의를 받도록 되어있으나, 주최자가 없는 경우 선제적인 안전관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한, 지자체가 주최하지 않는 행사라도 지자체의 판단으로 최소한의 안전조치를 위한 차량이나 인원 통제를 경찰에 협조 요청할 수 있고, 경찰도 스스로 안전사고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하면 지자체에 통보하고 긴급통제조치를 실시하는 내용 등을 앞으로 논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심폐소생술을 비롯하여 구급과 후송을 도와주신 시민들, 의료진, 소방요원, 경찰관 등 위급한 상황에서도 귀감이 됐던 이태원 영웅들께 고마움을 전하고, 슬픔을 함께 나누어 주신 모든 국민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끝으로, 한 총리는 "이번 사고가 완전히 수습될 때까지 향후 매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 관계부처 간 관련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며, 유가족 지원 등 범정부적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대통령께 보고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이태원 사고 관련 확대 주례회동 개최…"너무나 비통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