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TV CHOSUN]
[동국일보] '트로트 여제' 송가인이 '미스트롯3'에서 탄생할 새로운 트로트 여제를 응원했다.

올 겨울 세상을 꺾고 뒤집을 오리지널 트로트 오디션 명가 TV CHOSUN '미스트롯3' 측은 16일, 송가인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1대 진(眞)인 송가인은 4년 전 '미스트롯1'을 통해 트로트계를 평정하며 독보적인 '트로트 퀸' 자리에 올랐다.

그는 "'미스트롯' 이후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라면서 "삶을 통째로 바꿔놓은 은인이다. 팬 분들이 저를 보고 '흙 속에서 발견한 진주'라고 하시는데 돌멩이인 줄 알았던 저를 세상에서 빛을 발하게 해준 프로그램"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독보적인 오디션 '미스트롯'에 대한 믿음을 전했다.

송가인은 "아직도 숨겨져 있는 보석 같은 가수들이 많을 것"이라면서 "트로트 가수들이 정말 힘들었고 지금도 힘든 가수들이 많지만 '미스트롯' 전과 후가 나뉘었다고 할 정도로 나아졌다고 생각한다. 이번 '미스트롯3'를 통해 많은 가수들이 빛을 발하고 세상에 알려졌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나타냈다.

오리지널 트로트 오디션 명가 TV CHOSUN의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은 트로트 광풍을 일으키며 매 시즌 걸출한 트로트 스타들을 탄생시켜왔다.

송가인은 TV CHOSUN이 일으킨 트로트 신드롬에 대해 "트로트는 중장년 세대가 젊은 시절부터 들었던 음악"이라면서 "우리가 부른 노래가 가슴에 꽂히고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 잊고 지냈던 젊은 시절의 감성을 건드려서 사랑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송가인은 '미스트롯3'에서 탄생할 새로운 트로트 여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정말 많이 연습하고 갈고 닦아서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감동을 선사하는 스타가 나왔으면 좋겠다"라면서 "진짜 잘하는 실력자가 나오면 우리도 긴장해서 지금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고, 모두가 노래를 잘하는 시너지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트로트도 K팝처럼 전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가수가 나와서, 트로트 장르가 세계적인 관심을 받아 모두 함께 잘됐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지금도 끊임없이 노력하는 송가인은 "판소리를 하다가 트로트로 넘어왔을 때 공부를 하면 할수록 트로트가 어렵다는 걸 깨달았다"라면서 "죽기 살기로 연습하고 진심을 다해 노력해야 오디션이라는 전쟁터에서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다"라고 '미스트롯3' 참가자들에 대한 따뜻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미스트롯3' 참가자들에게 '꿀팁'도 전수했다. 그는 "노래 선곡이나 의상 선택에 있어서 여러 사람의 자문을 구해 신중하게 하고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보고 어떻게 해야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지 연구해야 한다. 사람 목은 기계가 아니기 때문에 목 관리도 스스로 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꿈은 언젠가는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다"라면서 "노력하는 사람한테는 못 이긴다. 열심히 연습하고 노력하다보면 좋은 날이 오니깐 포기하지 말라고 격려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송가인은 마지막으로 "지금처럼 앞으로도 트로트를 계속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면서 "시청자 분들이 새로운 트로트 가수들을 응원해주시고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시청을 당부했다.

올 겨울 세상을 꺾고 뒤집을 '미스트롯3'는 오리지널 트로트 오디션 명가 TV CHOSUN의 명성을 잇기 위해 제대로 칼을 갈았다. 압도적인 스케일과 업그레이드된 구성으로 눈과 귀가 즐거운 지상 최대 트로트쇼를 펼친다.

여기에 김연우·박칼린·황보라·슈퍼주니어 은혁·이진호·빌리 츠키가 마스터 군단에 새롭게 합류하며 기대를 모은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4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스트롯3' 송가인, "트로트도 K팝처럼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가수 나와서 모두 함께 잘됐으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